www.rainshot.pe.kr

 

 

글목록     


제 목
re)가을비가 오네...
내 용
가을비가 오네
이 비는 내 마음도 적시고
이 비가 오고 나면 추워지겠지
어 추워 싫어


우욱 유치하다...

아침을 안 먹으니 배는 고프고 속도 쓰리다
누가 좀 아침 챙겨 먹여 줬으면 좋겠다

오늘 하루가 또 시작된다

제발 오늘 하루는 뭔가 깨달을 수 있는 하루가 되기를...
***written by: bassm,  2001/08/30***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 
 
 회신)

헤아릴 수 없는 많은 날을 헬 수 있게 한게 달력인가 보다.
9월이라 생각하니 뭉클해지는 구나,
9월은 네게는 특별한 달이란 생각이 든다. 많은 추억들이 이달에 
있다. 나 뿡알 2개 차고 태어난 달도 이달이요, 이별의 아픔을 느끼게한 달도 
이달이다. 울 엄니 태어난 날도 이달이란다. 

내마누라 될 사람도 이달 태어난 여자였으면 좋겠다.
울 엄니 말대로 집안에 깍성바지가 3이면 흥하다던데,

Bass, 이번 주말에는 못보겠구나, 경주에서 잘보내기 바란다.

회신하기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글수정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