www.rainshot.pe.kr

 

 

글목록     


제 목
re)한 해가 또 저물어...
내 용
한해가 또 저물어 간다.
서른 한 살이라는 나이... 어릴 적에는 아주 어른들이 가지는 나이라 생각했었는데 우
리가 바로 서른 한 살이다. 
인생의 반을 살고도 아직 방황해야만 한다는게 쬐끔은 힘들다.
아니 나이가 들수록 더욱 사는게 어려운 것 같다.
정말로....

***written by: 이동곤,  2001/12/16***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 
 
 회신)
고마 비관해라 많이 했다 아이가.
우리에겐 항상 어려움과 ^^한 일이 있는 것이라 생각한다.
세월의 풍파속에 길들여지지 않고 (유행가 가사에서 표절^^)
살아 가면 되는 거지, 나이에 스트레스 받지 말고, 그거 말고도 
돌봐줘야 할 일들이 많은니까. 나온 배, 깊어만 가는 주름 까라,...

나이가 들수록 사는 깊이가 더해 가는 것

잘지내게 친구
대구에서 벗이

P.S. : 요즘 공부에 전념하기 위해 집에 internet 서비스를 잠시
       중단 시커놓아서 인터넷 접속이 도서관에서 가끔하니까.
       네가 글올려도 옛날처럼 즉시 응답하지는 못한다.

회신하기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글수정하기